뉴욕의 부자들이 가사도우미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며 ‘PPP’를 받아간 사실이 드러나자 재무부가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뉴욕포스트(New York Post) 자매지인 페이지식스(PageSix)는 지난달 27일 햄튼(Hamptons) 등 뉴욕 부촌(富村)에 살고 있는 부자들이 가사도우미, 아이돌보미, 그리고 요리사 등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집에서 가족을 위해 일하는 노동자들에게 급여를 주겠다며 ‘PPP’를 신청해 돈을 받아갔다고 보도했다.
‘PPP’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지면서 경제대공황 이후 최악의 대량실업사태가 발생하는 등 경제위기가 닥쳐오자 스몰비즈니스와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해 연방의회와 트럼프 행정부는 2.2조달러 규모의 2차 경제부양책(CARES Act)을 내놨다. 이중 3억6000만달러를 ‘급여보호프로그램’(Paycheck Protection Program·PPP) 예산으로 배정했다.
‘PPP’ 예산의 대부분을 상장회사, 대형 프랜차이즈회사, 사모펀드회사 등이 차지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밝혀지자 이들 기업들은 받은 돈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스몰비즈니스와 식당, 세탁소, 이·미용실, 꽃집 등 부자들이 동네에서 매일 만나는 자영업자들을 살리겠다는 ‘PPP’를 부자들은 자신의 집에서 일하는 가사도우미 급여로 가져갔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또 다른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부자들이 자영업자 등에게 배정된 ‘PPP’ 신청이 가능했던 이유는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집을 별도의 독립회사나 유한책임회사(Limited Liability Company·LLC)로 등록해 가사도우미, 아이돌보미, 전속요리사 등의 고용인을 회사직원이라고 보고했기 때문이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