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지역에도 ‘자택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린다 히달고 해리스카운티저지는 오전 8시24분 트위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오늘(24일) 자정부터 4월3일(금)까지 휴스턴과 해리스카운티에서 자택격리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히달고 저지는 어제 열린 기자회견에서 휴스턴 지역에 강제 자택격리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하루사이 상황이 악화됐다며 강제 자택격리 행정명령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휴스턴과 해리스카운티 지역에 ‘자택격리’ 조처가 내려졌지만 휴스턴코리아타운에서 영업 중인 H마트 등 그로서리스토어, 플라자약국 등 약국, 아메리칸제일은행(AFNB)·프라미스원은행·뱅크오브호프·한미은행 등 은행, 제이케이오토(JK Auto) 등 자동차정비소, 주유소, 한식당 보리 등 투고(to-go)와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당 등 일상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비즈니스는 영업을 지속할 수 있다. 아울러 이들 필수 비즈니스에서 일하는 직원들도 정상적으로 출근할 수 있다.
따라서 일반 시민들도 H마트에서 장을 보거나 플라자약국에서 약을 픽업할 수 있고, 아메리칸제일은행과 프라미스원은행에서 입출금할 수 있다. 또한 자동차가 고장 났을 경우 자동차수리를 위해 제이케이오토에 수리를 맡길 수 있다.

히달고 저지는 자택격리 기간 중 휴스턴과 해리스카운티 내 공원을 오픈하지만 사람이 한꺼번에 많이 모이는 축구장과 야구장 등 운동장과 벤치, 그리고 운동기구는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히달고 저지는 공원을 이용할 때 6피트의 ‘사회적거리’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택격리 조치로 교회의 예배도 제한된다. 목회자와 교회에서 일대일로 만날 수 있지만, 10명이상의 모임은 금지된다.
카운티와 시에 따르면 자택격리 명령을 준수하지 않다가 경찰에 적발되면 벌금부과는 물론 최대 180일까지 징역형이 내려질 수 있다. 하지만 경찰은 자택격리 조치를 무조건 강제하기보다는 상식적으로 판단해 단속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시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시와 카운티가 취한 자택격리(stay-at-home)는 ‘피난처격리’(shelter-in-place)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생각하는 신문’ <코메리카포스트>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이 링크를 누르시면 후원사이트로 연결됩니다.

피난처격리는 허리케인 등으로 자연재난과 이에 따른 사회폭동이 예상될 때 내려지는 조치로, 자택격리와 달리 피난처격리 명령이 내려지면 아무도 집밖으로 나올 수 없다고 설명했다.
텍사스에서는 달라스를 시작으로 어제(23일)부터 샌안토니오와 어스틴, 포트워스 등에서도 강제 자택격리가 시행되고 있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