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주민은 플로리다로 이주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텍사스로, 뉴욕 주민들은 플로리다로 이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는 9일 센서스국의 인구추정자료를 바탕으로 뉴욕, 캘리포니아, 그리고 일리노이의 주민들이 타주로 대거 이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센서스국은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뉴욕과 캘리포니아 그리고 일리노이를 떠난 주민의 수가 320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했다.


블룸버그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뉴욕에서는 140만명 이상이 타주로 이주했고, 같은 기간 캘리포니아에서는 91만명, 그리고 일리노이에서는 86만명이 타주로 떠났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들 3개 주 외에도 지난 9년 동안 10만명 이상의 주민을 타주로 빼앗긴(?) 주는 뉴저지,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등 9개 주에 이른다고 전했다.

뉴욕은 플로리다로
센서스국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9년 동안 뉴욕에서 140만명 이상이 타주로 빠져나갔을 것으로 추정했는데, 이들 뉴욕 주민은 어느 주로 이주했을까?
불룸버그는 타주로 떠난 뉴욕 주민 중 대다수가 플로리다에 정착했다고 밝혔다.
불룸버그가 국세청 세금보고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18년까지 뉴욕 납세자의 205,220명이 플로리다로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플로리다로 이주한 뉴욕 주민들 중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있다. 뉴욕 퀸즈에서 출생해 나고 자란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말 뉴욕에서 플로리다 팜비치로 주소지를 이전한 사실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플로리다에 이어 뉴욕을 떠난 주민들이 많이 정착한 곳은 바로 이웃에 있는 뉴저지로, 뉴욕의 납세자 149,404명이 뉴저지로 이주했다.
뉴욕에서 텍사스로 이주해 온 납세자는 5,9112명으로 플로리다에 비해 크게 적었다.

캘리포니아는 텍사스로
미국에서 거주인구가 가장 많은 주인 캘리포니아에 타주로 떠난 이주민들이 가장 많이 정착한 주는 텍사스였다.
블룸버그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로 이주한 납세자가 207,707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불룸버그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로 이주한 납세자의 수가 뉴욕에서 플로리다로 이주한 납세자의 수보다 많았다.

일리노이는 플로리다·텍사스
주민들의 타주 이주가 많았던 또 다른 주인 일리노이에서는 많은 납세자들이 정착지로 플로리다와 텍사스를 선택했다.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일리노이를 떠나 플로리다에 정착한 납세자는 75,386명이었다. 같은 기간 일리노이에서 텍사스로 이주한 납세자는 69,832명으로 플로리다보다 5,554명 적었다.

중상층은 플로리다 선택
일리노이를 떠나 타주에 정착한 주민들 중 다수의 중상층 납세자들은 플로리다를 선택했다.
불룸버그는 일리노이에서 플로리다로 이주해 간 주민들의 평균 소득세는 135,540달러로 중상위권에 속한다고 밝혔다.
반면 일리노이에서 텍사스로 이주해 온 주민들의 평균 소득세는 76,124달러로 대부분이 중상층이었다.
뉴욕에서 플로리다로 이주한 주민들과 텍사스로 이주한 주민들은 소득수준에서 차이를 보였다. 뉴욕에서 플로리다로 이주한 주민들의 소득은 평균 90,310달러였고, 텍사스로 이주한 주민들의 소득은 평균 73,140달러였다.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로 이주해 온 주민들이 소득도 뉴욕과 일리노이에서 온 이주민들과 비슷했다.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로 이주해 온 주민들이 평균소득은 76,571달러로 뉴욕에서 플로리다로 이주한 납세자들의 평균소득 90,310달러보다 적었다.
플로리다로 이주하는 주민들의 소득은 중상위층에 속하지만, 뉴욕과 캘리포니아, 그리고 일리노이를 물론하고 텍사스로 이주해 오는 주민들은 대부분 중산층이었다.

캘리포니아 인구 여전히 1위
캘리포니아는 텍사스 등 타주에 많은 주민을 빼앗기(?)고 있지만, 여전히 인구 1위 주의 자리를 수성하고 있다.
불룸버그는 캘리포니아에서는 사망하는 사람보다 새로 태어나는 신생아가 2백만명 이상 많고, 타주에 인구를 잃고 있지만, 타국에서 1백만명 넘는 외국인들이 캘리포니아에 정착하고 있기 때문에 캘리포니아가 인구 1위 자리를 수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불룸버그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91만여명이 캘리포니아를 떠났지만, 같은 기간 캘리포니아에서는 200만명의 인구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불룸버그는 뉴욕도 인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캘리포니아와 달리 성장폭이 크지 않다고 전했다.

세금 때문에 떠난다
불룸버그는 캘리포니아와 뉴욕, 그리고 일리노이에서 많은 주민들이 타주로 떠나는 가장 큰 이유는 세금 때문이라고 밝혔다. 뉴욕 등에서는 연방정부에 내는 소득세를 주에도 내야한다. 뉴욕을 떠난 주민들이 선호하는 플로리다 또는 텍사스는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여기에 일리노이 시카고와 같이 최근 부동산세가 크게 오른 지역에서도 세금이 낮은 지역으로 이주하는 경향이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