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스국의 인구조사에 응했다 추방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센서스국은 휴스턴 지역에서 5,000명여명의 인구조사요원을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센서스국 인구조사요원은 온라인조사나 전화 또는 우편으로도 인구조사에 응답하지 않은 주민들을 가가호호 방문해 인구조사를 실시한다.
센서스국은 그러나 트럼프 정부가 인구조사 설문지에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질문을 포함시키겠다고 발표하면서 히스패닉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포감이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인구조사가 실시되기 때문에 인주조사요원 모집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방대법원은 트럼프 정부가 인구조사 설문지에 왜 시민권 여부를 묻는 질문을 추가하려는지 명확히 설명하지 못했다며 시민권자인지 묻는 질문을 포함하지 말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트럼프 정부는 주정부에 개인신상정보를 요구하는 등 여러 방법으로 시민권여부를 파악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실제 인구보다 1% 적은 인구가 센서스국의 인구조사에 참여해도 텍사스는 연간 약 3억달러의 연방정부 지원예산을 받지 못한다. 아울러 지난 2010년 실시된 인구조사 이후 텍사스 인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통계가 발표되면서 텍사스에서 3석의 연방하원의석이 추가될 수도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는데 인구조사 참여율이 예상보다 저조하면 추가의석을 확보에 실패할 수 있다.
이 같은 이유로 린다 히달고 해리스카운티저지와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시장은 인구조사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정부가 강경한 반 이민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센서스국의 인구조사가 실시되는 만큼, 히달로 저지와 터너 시장의 호소가 효과를 거두기는 어렵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