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한인회장 선거를 앞두고 있는 휴스턴 한인동포사회에 자칫 ‘정관(定款) 시한폭탄’이 터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신창하 휴스턴한인회는 오는 11월21일(목) 총회를 열고 휴스턴한인회장 선출 또는 인준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신창하 휴스턴한인회는 회장선거에서 ‘등록회원’만 투표자격이 있다며 11월21일 열리는 총회에서 회장을 선출 또는 인준절차에 참여하기 원하는 동포들은 11월5일(화)까지 회원으로 등록해 달라고 요구했다.
신창하 휴스턴한인회의 한국어 정관 제3장 1조는 “본회의 회원은 Harris County 또는 인접 County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의 (가) 한국혈통을 가진 자, (나) 한국혈통을 가진 자의 배우자 또는 (다) 본 정관 제2장의 목적을 지지 및 촉진하고자하는 자”는 회원의 자격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다) 항에 따르면 누구나 회원이 될 수 있다.
‘생각하는 신문’ <코메리카포스트>는 신창하 휴스턴한인회가 지난 2018년 당시 정관개정을 시도할 때 (다) 항에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누차 설명했다. (다) 항에 따르면 백인, 흑인, 히스패닉, 일본인, 중국인, 아프가니스탄인 등 누구나 휴스턴한인회 회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정관(定款) 시한폭탄’ 우려가 제발 현실이 되지 않길 바라지만, 만에 하나 2명 이상의 후보가 출마한다면, 서로 회원확보를 위해 타인종, 타민족을 회원으로 영입하는 ‘무리수’를 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자칫 “한국혈통을 가진 자”보다는 한국혈통을 갖지 않은 타인종, 타민족에 의해 휴스턴한인회장이 결정될 가능성이 있다.
신창하 휴스턴한인회 한국어 정관 제3장 8조는 “정회원은 위임장을 통해 대리인을 총회에 참석시킬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은 휴스턴한인회장 후보자가 한국혈통을 갖지 않은 타인종, 타민족 ‘정회원’으로부터 위임을 받아 총회에 참석해 회장 선출 및 인준 등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놨다. 또한 수십, 수백명으로부터 위임을 받은 1인이 휴스턴한인회장을 선출하는 총회에 참석해 투표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
이 같은 점을 우려한 신창하 휴스턴한인회 인사추천위원회(Nominating Committee)는 내부적으로 직계가족의 위임만 용인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추천위원회 12명의 위원들이 가가호호 방문해 직계가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직계가족 위임’은 현실성이 없다. 존 도(John Doe)와 제인 도(Jane Doe)가 합법적인 부부인지, 자녀가 있는지, 있다면 몇 명이 있는지 인사추천위원회가 확인할 수 있을까. 인사추천위원회가 직계가족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후보까지 투표결과에 승복하지 않는다면 결국 ‘정관(定款) 시한폭탄’은 터지고 말 것이다. 투표결과 불복이 소송으로까지 이어지면, 가뜩이나 재정상황이 어려운 휴스턴한인회는 ‘파산’이라는 최악의 상황에까지 직면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휴스턴한인회 인사추천위원회는 “휴스턴한인회 회원등록서”를 배포하고 있다. 등록서에서는 영·한 성명, 생년월일, 전화번호, 이메일주소, 집주소, 운전면허번호 끝의 4자리, 그리고 서명을 요구하고 있다. ‘악의적’으로 가짜 성명,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을 적어 내도 신창하 휴스턴한인회는 과연 걸러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휴스턴 동포사회에 ‘정관(定款) 시한폭탄’이 터지지 않도록 하는 막는 방법은 다수가 동의하는 명망 있는 후보자가 단독으로 출마하는 것이다.
하지만 신창하 휴스턴한인회에서 임원·이사 중 ‘A가 출마할 예정이라더라…’ ‘B씨가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더라…’ ‘C씨도 출마의사가 있다더라…’는 등 자천타천으로 하마평에 오르는 인사들이 있다.
휴스턴한인회장에 출마하려는 후보자가 많다고 반길 일은 아니다. 후보자가 많으면 ‘정관(定款) 시한폭탄’으로 인한 희생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휴스턴한인회 인사추천위원회가 ‘정관(定款) 시한폭탄’을 막아낼 어떤 묘책을 찾아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