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지난 1일(일) 공식출범했다고 한국의 언론과 해외의 한인언론들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19기 휴스턴협의회(이하 휴스턴평통) 자문위원 후보자를 선정하는 업무를 맡았던 휴스턴총영사관은 평통자문위원 명단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뉴욕의 은 지난 4일(수) 147명의 제19기 뉴욕평통자문위원의 명단을 보도했다.
<재외동포신문>은 지난 11일(수)자 인터넷기사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정세현) 동남아서부협의회(회장 박남종) 제19기 자문위원 위촉장 전수식이 지난 9월 9일 베트남 호치민 한국총영사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고 전하면서 “위촉식은 호치민 한국총영사관 임재훈 총영사, 위준석 부총영사 그리고 박남종 민주평통 동남아서부협의회장을 비롯한 자문위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총영사 축사, 협의회장 인사말, 자문위원 선서 및 위촉장 전수 순으로 진행됐다”며 평통자문위원들에게 위촉장이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한국의 지역신문인 <예천신문>도 10일(한국시간) “예천군협의회 소속 자문위원은 36명이 위촉됐으나 개인사정으로 1명이 사퇴했다”고 전하면서 35명의 평통자문위원 명단을 공개했다.
휴스턴평통자문위원의 명단을 알려달라는 <코메리카포스트>의 요청에 휴스턴총영사관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 지침이라며 명단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코메리카포스트>는 민주평통 사무처 미주지역과에 다른 지역 평통은 자문위원의 명단을 공개하는데 왜 휴스턴평통자문위원의 명단은 공개하지 않는지 문의했다. 민주평통 사무처는 총영사관에서 선정해 보고한 자문위원 외에도 사무처에서 보선한 자문위원이 있어 수락여부를 확인해야 하기 때문으로, 휴스턴총영사관에서 아직까지 수락여부를 확인하지 못해 명단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마치 휴스턴총영사관이 게을러 사무처리를 제때 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답변해 왔다.
휴스턴총영사관은 사무처로부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자문위원 명단을 공개하지 말라는 지침을 받았기 때문에 언론에 명단을 공개할 수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휴스턴평통자문위원의 사회보장번호(SS#)나 주소지 등 보호해야 할 개인정보를 요청한 것도 아닌 단순히 명단만 질의했을 뿐인데 휴스턴총영사관은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명단을 공개할 수 없다고 거듭 공개를 거부했다.
<코메리카포스트>는 민주평통은 대통령 직속의 헌법기관으로 헌법기관에 소속된 자문위원은 비록 무보수·명예직 신분이지만, 법정회의 참석 시 소정의 회의출석 수당 및 여비를 지급받는 공인이라고 설명해도 휴스턴총영사관은 ‘개인정보보호’를 내세우며 명단공개를 거부했다.
휴스턴총영사관의 설명에 따르면 자문위원명단을 언론에 공개한 다른 지역의 평통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는 심각한 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볼 수 있다. 휴스턴총영사관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타 지역 평통에 대해 사무처에 보고해 응분의 처분을 받도록 하는 등 상응한 조처를 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