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증에 ‘별’ 있어야
비행기 탈 수 있다

0
36

앞으로 비행기를 타려면 ‘별’(★) 표시가 있는 운전면허증이 필요하다.
텍사스주(州)도 2020년 10월1일부터 ‘리얼아이디’(REAL ID)를 시행한다. ‘REAL ID’란 미국 내에서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공항검색대를 통과할 때 또는 특정 연방건물에 들어갈 때 반드시 제시해야 하는 신분증으로, 운전면허증 오른쪽 상단에 별(★)표시가 있다.
지난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한 이후 연방의회는 2005년 테러예방 및 신원도용 방지를 위해 ‘REAL ID’ 법안을 통과시켰다. 연방법인 ‘REAL ID’는 각 주로 하여금 합법신분 또는 합법체류를 증명하는 한편, 위조방지를 위한 보안기능을 갖춘 신분증을 만들도록 요구하고 있다. 내년 후반기부터 18세 이상은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검색대를 통과할 때는 반드시 ‘별’(★) 표시가 있는 운전면허증을 제시해야 한다.
미국의 여러 주에서 이미 ‘REAL ID’를 시행하고 있지만, 텍사스는 시행을 연장해 왔다. 하지만 오는 2020년 10월1일부터 ‘REAL ID’를 시행해야 한다는 연방법에 따라 텍사스도 ‘별’(★) 표시가 있는 ‘REAL ID’ 운전면허증을 발급하고 있다.
‘REAL ID’를 나타내는 ‘별’(★) 표시가 있는 텍사스 운전면허증은 운전면허를 발급하는 사무소에서 신청할 수 있다.
2020년 10월1일부터 시행되는 ‘REAL ID’는 비행기에 탑승하거나 특정 연방건물에 들어갈 때 필요하다. 그러나 텍사스에서 운전하거나 자동차 또는 기차 등을 이용해 타주를 여행할 때는 기존의 운전면허증으로도 가능하고, 법원이나 IRS, 국립공원, 또는 보건시설 등의 연방건물은 출입할 수 있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