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은 나누면 배가되죠…”
휴스턴한인천주교회, 가을축제 열어

0
30

휴스턴한인천주교회(주임신부 고봉호 베드로)가 4일(일) ‘2018 가을축제’를 열었다.
천주교회의 올해 가을잔치도 휴스턴농악단의 신명나는 꽹과리 연주와 함께 시작됐다. 농악단은 고소한 빈대떡 냄새가 풍기는 장터와 마술공연 등이 펼쳐지는 강당을 돌며 농악을 연주해 동포들의 시선과 발길을 천주교회의 가을잔치로 이끌었다.
전주교구 소속으로 최근 휴스턴의 한인천주교회에 부임한 고봉호 신부는 동포들이 이곳 휴스턴에 어렵게 정착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천주교회가 휴스턴으로 이민 온 동포들이 정착하는데 기여했는데 특히 고향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천주교 가을축제인 ‘한마음큰잔치’도 그중 하나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고봉호 신부는 이날 아침까지 비가 내려 걱정이 많았다며, 일부 신자들이 농담으로 혹시 신부님의 ‘기도’가 부족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며, 사실 열심히 기도했는데 기도의 응답인지 행사를 앞두고 해가 나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고봉호 신부는 “지난 40여년간 휴스턴에 가을이 오면 조금이나마 동포들에게 고향의 향수를 느끼게 하고자 ‘한마음큰잔치’를 열었다”며 “기쁨은 나누면 배가되고 슬픔은 나누면 반으로 줄어든다는 말이 있듯이 오늘 천주교가 마련한 한마음큰잔치에서 나눔과 사랑, 그리고 우정을 넉넉히 느끼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정만진 천주교회 사목회장도 인사말에서 “휴스턴에서 34년 전통으로 내려오는 한마음큰잔치가 성당 신자들뿐만 아니라 이제는 휴스턴의 모든 동포들이 기다리는 가을축제가 됐다”며 “올해 가을축제에서 발생한 수익금은 전액 해외선교 후원금으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천주교 주차장에 마련된 장터에서는 된장(1구역), 떡볶이(2구역), 수수부침(3구역), 보쌈(4구역), 꼬치불고기(5구역), 김밥(6구역), 오징어·고구마튀김(7구역), 만두(8구역), 빈대떡(9구역), 족발·순대(10구역), 장터국수·오뎅(11구역), 그리고 스노우콘·붕어빵(12구역) 등이 동포들의 시선을 끌며 군침을 흘리게 했다. 이날 화창한 날씨로 인해 청년부에서 준비한 냉커피도 인기를 끌었다. 특히 올해도 역시 막걸리는 가을잔치에서 최고 인기를 끄는 메뉴 가운데 하나였다.
장터에서 맛있는 음식이 팔리는 사이 강당에서는 농악단의 연주를 비롯해 코리아예술단의 고전무용 공연, 태권도 시범, 그리고 어린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청년 마술사 ‘카터 블랙번’의 마술공연이 이어졌다.
마술공연에 이어 ‘동네 노래자랑’이 열렸다. 이날 노래자랑에 10여명의 ‘동네 가수들’이 출전해 멋진 노래실력을 뽐냈는데 1등은 ‘당돌한 여자’를 부른 천주교회 청년부그룹이 차지했다. 천주교회는 이날 가을잔치에서 발생한 수익금은 모두 해외선교를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는데, 특별헌금을 비롯해 장터 바자회와 장터 음식판매 등으로 2만달러가 넘는 선교자금이 모금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