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메리카포스트 사설(社說)]
단체장하려면 희생 감수해야

0
130

‘253.25달러’의 양주를 구입한 후 코리안커뮤니티센터(KCC)에 비용을 정산해 달라고 요구하는 서류에 대해 휴스턴의 한인동포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253.25달러’의 양주 구입에 대한 질문을 던진 ‘생각하는 신문’ 코메리카포스트의 지난주 기사에 일부 동포들은 도넛 값에 대한 비용정산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David Shin(신창하) KCC 이사장은 지난 3월9일 ‘2세 모임’(Gen 2.0 Mixer)에 사용하겠다며 ‘시바스 리갈’ ‘마커스 마크’ 그리고 ‘레미마틴 엑스오’ 등 양주 3병을 구입한 후 5월31일 KCC에 양주 구입비용 253.25달러를 돌려달라고 요청했고, KCC는 6월12일 신 이사장의 요구한 253.25달러의 양주 값을 지불했다.

KCC에 제출된 양주 값 반환 요청서에서 신 이사장은 휴스턴한인학교 교사들에게 제공한 도넛으로 추정되는 17.65달러의 도넛 값을 반환해 달라고 요구했다. 물론 KCC는 신 이사장이 요구한 도넛 값 비용을 지불했다.
신 이사장의 양주 값과 도넛 값 반환요구 사실에 대해 코메리카포스트는 단체장의 태도와 자세, 그리고 역할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왜냐하면 언제부터인가 휴스턴한인회를 비롯한 휴스턴의 한인단체들이 단체장 구인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동포사회 일각에서는 단체가 구인난을 겪는 이유는 단체장에게 과도한 희생을 요구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단체장이 되면 생업에 투자해 할 시간 또는 가족과 보내야 할 시간을 희생하는 것은 물론 잦은 식사자리의 ‘밥값’까지도 자신의 지갑에서 나가야 하기 때문에 재정적 부담이 크다는 것이다. 귀중한 시간과 아까운 돈을 희생해도 수고한다는 소리는커녕 잘못하고 있다는 욕만 먹는데 누가 단체장을 하겠다고 나서겠냐는 주장이다.
휴스턴한인회장의 경우 사비로 2만달러를 내고 동포 행사에 불려 다니며 시간과 돈으로 봉사해도 잘했다고 칭찬받기 보다는 오히려 불평과 불만의 소리를 듣거나 심지어 욕을 먹는 경우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전직 휴스턴한인회장들 중에는 자신의 주머니에서 나간 2만달러의 후보 등록비 외에도 적어도 2만달러 정도가 더 필요하다고 말하는 회장들도 있다. 실제로 휴스턴한인회장은 휴스턴한인회관 내 회장실 사용료로 2년에 12,000달러를 고정적으로 지출해야 하고, 3·1절과 8·15행사에 적어도 2,000달러씩 8,000달러를 지출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시 말해 후보 등록금으로 낸 2만달러로는 2년 임기동안 어떤 일도 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각 단체로부터 행사에 초청받으면 빈손이 아닌 ‘봉투’를 들고 가야하고, 외부에서 손님들이 방문하면 식사대접으로 식사비도 지출해야 한다. 이로 인해 휴스턴한인회장이 되려면 최소한 4만달러는 낼 각오가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시간과 재정지출이 과도하기 때문에 휴스턴한인회장으로 나오는 후보가 없다는 지적에 따라 휴스턴한인회장 후보 등록비가 2만달러에서 1만달러로 하향 조정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신창하 휴스턴한인회장이 KCC 이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양주 값과 도넛 값을 청구해 받아가는 것이 오히려 당연하다고 주장하는 한인들도 있다.
반면 다른 쪽에서는 2세들 모임에 양주를 사간다는 발상을 이해하지 못할 뿐더러, 동포들의 재정적 후원으로 운영되는 KCC에 양주 값을 청구하는 것은 더더욱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하는 동포들이 있다.
이들 한인동포들 중에는 자신의 시간과 돈을 희생하고 싶어 하지 않고 욕도 먹기 싫다면 단체장으로 나서지 않아야 한다며, 동포사회를 위해 봉사하겠다는 생각으로 단체장을 맡아 “회장님” 소리를 듣고 있다면 어느 정도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야 존경도 받을 수 있고 오래도록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동포들이 있다.
이 같은 측면에서 볼 때 KCC에 ‘253.25달러’의 양주 값과 17.65달러의 도넛 값을 달라고 청구한 신창하 휴스턴한인회장의 처신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활동은 아예 없이 겨우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한인단체들이 있다. 동포사회를 위해 또는 자신이 맡고 있는 단체를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수하겠다는 단체장이 없기 때문은 아닐까. 휴스턴한인회도 명맥만 유지하는 유명무실한 단체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