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권 인터뷰 2주 앞둔 이민자
이민국 추방통지서 받고 충격

0
225

영주권 인터뷰를 2주 앞두고 추방통지서를 받은 이민자가 있다고 뉴욕포스트(New York Post)가 25일(토) 보도했다.
뉴욕포스트는 귀화 미국시민권자와 결혼해 3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카리나 바일런(Karina Bailon·32세)은 오는 9월13일 영주권 인터뷰를 앞두고, 이민국(ICE)으로부터 추방통지서를 받았다고 전했다.
멕시코 오악사카에 살던 바일런은 10대 때 뉴욕에 살고 있던 엄마와 같이 살기 위해 미국 국경을 넘었다가 이민국 단속에 적발돼 15세 때인 2001년 이민국으로부터 추방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바일런은 이민재판에서 판사로부터 추방명령을 취소한다는 판결을 받았고, 영주권 인터뷰까지 예정되어 있었다. 당시 판사는 재판 출석일 등이 기재돼 있지 않은 추방명령서는 무효라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바일런에 대한 이민국의 추방명령을 취소했다.
뉴욕포스트는 시민권자와 결혼한 많은 불체자들이 바일런과 같은 오해로 곤경에 빠진다고 지적했다.
뉴욕포스트는 미국의 이민법은 이민자가 미국에 합법적으로 입국했다는 사실을 증명하지 못하면, 이민국은 시민권자와 결혼했더라도 바일런의 경우와 같이 추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변호사들은 그러나 시민권자와 결혼한 불체자가 추방되는 경우는 지금까지 거의 드물었지만, 트럼프 정부가 추방정책을 강화하면서 바일런과 같이 추방명령서를 발부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국은 지난 8월16일 신속추방을 요구하는 항소를 제기했다는 내용의 공문을 바일런의 변호사에게 보내 30일 안에 언제든 바일런을 체포해 추방할 수 있다고 알렸다.
바일런의 변호사는 뉴욕포스트에 22년 동안 이민변호사로 일했지만, 이민국이 신속추방을 요구하며 항소를 제기한 경우는 처음이라며 바일런에 대한 이민국의 강경조치가 “터무니없다”고 비난했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