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아르헨티나 청소년꿈발표제전
약사 꿈꾸는 윤혜나 학생 1등 수상

0
150

나의꿈국제재단(이사장 손창현)이 제1회 아르헨티나 청소년꿈발표제전을 개최했다.
아르헨티나한글학교협의회(회장 최경옥) 주관으로 8월18일 부에노스아이레스 소재 아르헨티나중앙교회에서 열린 제1회 아르헨티나 청소년꿈발표제전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비롯한 인근 지역의 한인 학생, 교사, 그리고 학부모 등 100여명이 참석해 자신의 ‘꿈’을 발표하는 학생들을 성원하고 응원했다.
대회에 앞서 최경옥 아르헨티나한글학교협의회장은 아르헨티나에서 한인 청소년들이 자신의 꿈을 발표할 기회를 제공한 나의꿈국제재단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에게 편안한 마음으로 자신의 꿈을 발표해 달라고 부탁했다.
손창현 이사장은 청소년들이 꿈을 갖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꿈에 대한 열정이 있어야 하고,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 그리고 꿈을 이루기까지 어떤 어려움도 극복하겠다는 불굴의 용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남미한글학교협의회 한성익 회장이 대회에 참석한 학생들을 격려했다.
박영 아르헨티나 문인협회장, 맹하린 작가, 그리고 손창현 이사장이 심사를 맡은 가운데 11명의 참가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발표했다.

지역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11명의 학생들은 긴장하는 기색 없이 모두가 자신의 꿈을 당당하고 재미있게 발표했다. 노현수 학생은 단 한 사람이라도 변화시킬 수 있는 교사가 되고 싶다는 꿈, 이성경 학생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학생을 돕기 위해 자선사업가가 되겠다는 꿈, 윤쁘리실라 학생은 헤어스타일로 행복을 주는 미용사가 되는 꿈, 최은별 학생은 사랑을 나누는 선생님이 되는 꿈, 신다현 학생은 가난한 어린이를 돕는 꿈, 김수은 학생은 손톱을 아름답게 가꾸는 시간 동안 대화로 손님을 힐링하는 네일아티스트가 되는 꿈, 김민주 학생은 스포츠 전문기자가 되는 꿈, 그리고 윤연아 학생은 복음을 전하는 의상을 만드는 패션디자이너가 되는 꿈을 발표했다.
제1회 아르헨티나 청소년꿈발표제전의 1등은 “나누면 커진다”는 내용으로 사랑의 대화로 노숙자까지 돌보는 ‘나눔 비타민’이 돼 사회를 밝히는 약사가 되는 꿈을 발표한 윤혜나(중3) 학생이 수상했다. 2등은 세계가 처한 어려움을 푸는데 도움을 주는 외교관이 되고 싶다는 꿈을 발표한 홍성현(고2) 학생, 3등은 알츠하이머 등 정신적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을 치료하는 신경정신과의사가 되는 꿈을 꾸고 있다는 배정아(고2) 학생이 수상했다.
손창현 이사장은 참가 학생들 모두가 수준 높은 발표로 자신의 꿈을 소개했다는 심사평을 한 후 자신의 꿈을 성취할 수 있도록 정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손창현 이사장은 1등 수상자를 제외한 모든 학생은 추후에 열리는 대회에 다시 도전할 수 있고, 이날 대회에서 1-3등을 수상한 학생들은 나의꿈국제재단의 ‘글로벌 장학생’에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고 설명했다.
나의꿈국제재단(www.MDIFoundation.org)은 현재 전 세계 44개국에서 동포 2세들의 꿈을 후원하고 있는데, 청소년꿈발표제전 우승자들에게 다양한 장학금을 지원함으로서 동포 2세들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후원하고 있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