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임현재, 한인교회서 ‘독주회’

0
82

이마호그콩쿠르(Houston Symphony Ima Hogg Competition) 준우승자 바이올리니스트 임현재씨가 7월1일(일) 저녁 7시 휴스턴한인교회에서 독주회를 갖는다.
휴스턴심포니 주최로 지난 5월28일부터 6월2일까지 열린 이마호그콩쿠르는 여러 악기를 대상으로 열리는 콩쿠르 가운데 세계최고의 권위를 갖고 있는 콩쿠르로 음악대학, 또는 음악대학원에 재학하고 있거나 음대를 졸업한 지 2년 이내의 16세 이상 26세 이하의 연주자들이 서로의 연주 실력을 겨루는 콩쿠르로 다양한 악기를 연주하며 음악가로서의 꿈을 키워가는 젊은 연주자들이 서고 싶어 하는 선망의 무대로도 알려져 있다.
올해 이마호그콩쿠르에서는 예일대학 음악대학원(Yale School Of Music)에 재학하고 있는 마림바(Marimba) 연주자 정지수(Ji Su Jung·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씨가 1등을 차지했고, 필라델피아 소재 커티스음악원(Curtis Institute of Music)에 재학 중 바이올린니스트 임현재(Hyun Jae Lim)씨는 올해 이마호그콩쿠르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이마호그콩쿠르에 입상한 한인 연주자들은 여럿 있었지만, 한인 연주자들이 1등과 2등을 동시에 수상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마호그콩쿠르는 2등 수상자에게 은메달과 함께 10,000달러의 장학금, 그리고 단독공연 기회를 제공하는데, 바이올린니스트 임현재씨는 오는 6월30일(토) 밀러야외공연장(Miller Outdoor Theatre)에서 휴스턴심포니와의 협연에서 바이올린 독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호그콩쿠르 준우승자 바이올린니스트 임현재씨는 밀러야외공연장 독주를 마친 다음날인 7월1일(일) 저녁 7시 휴스턴한인교회에서 독주회를 갖는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