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에 울려 퍼진 ‘임을 위한 행진곡’
호남향우회, 38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개최

0
126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한 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지난 5월18일(금) 휴스턴한인회관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졌다. 휴스턴호남향우회(회장 유경)는 이날 휴스턴한인회관에서 제38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개최했는데, 참석자들은 5.18광주민주항쟁 당시에 촬영된 사진을 보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일부 참석자들은 참혹했던 당시의 기억이 떠오르는 듯 불끈 쥔 주먹을 위아래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휴스턴총영사관의 김재휘 부총영사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를 대독했다. 이 총리는 기념사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으로부터 38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끝내지 못한 일이 있다며 그 첫 번째가 “진실규명”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요즘 들어 5.18의 숨겨졌던 진실들이 새로운 증거와 증언으로 잇따라 나오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제정된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기훈 휴스턴평통회장은 휴스턴에서 올해로 3번째 열리는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게 돼 영광이라며 성인이 되어서 알게 된 5.18광주민주화운동은 학창시절 학교에서 배웠던 ‘광주사태’가 아니었다며 지난해 기념식에서 5월18일 태어난 딸이 아버지를 찾으며 오열하는 모습에 가슴이 먹먹했는데, 올해 기념식에서는 38년 동안 아들을 찾아 헤맨 아버지의 절규에 또 한번 가슴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김 평통회장은 앞으로 휴스턴에서 열리는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지역감정을 극복하고 동포화합의 장으로 거듭나는 행사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밝혔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 정성태 5.18기념사업회장은 준비한 시낭독 대신에 예정에 없던 자신이 현장에서 직접 목격하고 겪었던 5.18 광주 이야기를 풀어놨다.
광주시청 근처에서 자동차 임대사업을 하던 당시 광주민주화운동을 겪었다는 정성태 5.18기념사업회장은 대학생과 시민들이 신군부의 군화에 짓밟히고, 몽둥이에 맞았으며, 총검에 찔리고, 총에 맞아 쓰러졌다고 당시 참혹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정성태 5.18기념사업회장은 특히 23일 태극기를 들고 버스위에 서있던 대학생이 쓰러져 떨어졌는데 저격병의 총에 사망한 것으로 학생의 시신을 리어카에 싫은 시민들이 시위현장을 빠져나가지 못해 금남로를 왔다갔다하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정성태 5.18기념사업회장은 자신의 직접 겪고 목격한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을 이날 처음 공개적으로 밝힌다며, 38년 동안 가슴에 묻어두었던 이야기를 이제야 꺼내는 이유는 휴스턴한인회가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주최를 거부하는가 하면 휴스턴한인회장은 행사에 참석조차 하지 않는 모습에 너무나 실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성태 5.18기념사업회장은 625참전전우회에, 베트남참전전우회에, 해병대에, 그리고 재향군인회에 전라도 출신이 있을 것이고 광주 사람도 있을 텐데, 전라도 출신은 모두 배제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신군부의 총칼에 자식을 잃고, 부모를 잃고, 친구를 잃고, 이웃을 잃은 고통을 경험한 동포를 포용할 아량은 없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정성태 5.18기념사업회장은 같은 민족으로 같은 동포로서 슬퍼하고 아파하는 이웃을 보면 측은지심이 생기듯 광주의 고통도 이해해 달라며 휴스턴 호남향우회도 지금까지 그랬듯이 앞으로도 휴스턴의 한인동포를 돕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