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의 진실 알리는 것이 민주화운동” 호남향우회, 18일(금)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0
354

“1980년 오월 광주는 지금도 살아있는 현실입니다.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역사입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 비극의 역사를 딛고 섰습니다.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민주주의는 버티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저는 오월 광주의 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지켜주신 광주시민과 전남도민 여러분께 각별한 존경의 말씀을 드립니다.”
“여전히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습니다.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입니다. 우리는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합니다.”
“진실은 오랜 시간 은폐되고, 왜곡되고, 탄압 받았습니다. 그러나 서슬퍼런 독재의 어둠 속에서도 국민들은 광주의 불빛을 따라 한걸음씩 나아갔습니다.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일이 민주화운동이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닙니다.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입니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입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합니다.”
지난해 5월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현직 대통령으로는 4년 만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사 중 일부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마친 뒤 진행된 추모행사를 보던 중 1980년 5월18일 자신이 태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가다 희생당한 아버지를 둔 유가족 김소형씨(37)가 기념식에서 “철없었을 때는 이런 생각도 했습니다. 때로는 내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아빠와 엄마는 지금도 참 행복하게 살아계셨을텐데”라며 말을 잇기 어려울 정도로 흐느끼며 편지를 읽던 김씨가 “하지만 한 번도 당신을 보지 못한, 이제 당신보다 더 커버린 나이가 되고 나서야 비로소 당신을 이렇게 부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버지, 당신이 제게 사랑이었음을. 당신을 비롯한 37년 전의 모든 아버지들이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주셨음을. 사랑합니다, 아버지”라며 말하고 퇴장하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퇴장하는 김씨를 뒤쫓아가 악수를 한 뒤 한동안 포옹을 하며 위로했다. 김씨는 한동안 문 대통령을 잡고 눈물을 흘렸다.
휴스턴호남향우회(회장 유경)는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도 지난해와 같은 감동이 전해지길 바라고 있다.
김남곤 전 휴스턴호남향우회장(사진 오른쪽)과 김미숙 이사는 지난 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5월18일(금) 저녁 7시 휴스턴한인회관에서 개최되는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남곤 전 휴스턴호남향우회장은 5월18일(금) 저녁 7시 휴스턴한인회관에서 열리는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휴스턴총영사관과 5·18기념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휴스턴호남향우회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휴스턴협의회가 공동으로 주관한다고 밝히고,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많은 휴스턴 한인동포들이 참석한다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군사독재권력에 맞서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운 광주의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을 것이라며 휴스턴 한인동포들의 참석을 거듭 당부했다.
휴스턴호남향우회는 5월18일(금) 저녁 7시 휴스턴한인회관에서 개최되는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휴스턴 한인동포들을 위해 저녁식사를 제공한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