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핑카트 방치하면 과태료” 휴스턴, 샤핑카트와의 전쟁선언

0
109

휴스턴시가 샤핑카트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휴스턴시의회는 샤핑카트 실명제를 도입해 샤핑카트를 분실하거나 방치하는 업소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휴스턴크로니클>은 휴스턴대학이 위치한 I지역구와 하윈상가가 속해있는 J지역구 등 휴스턴시 2곳에서 시험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샤핑카트 실명제를 시 전체로 확대하는 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지난달 29일(금)자 인터넷기사에서 보도했다.
I·J지역구에서는 샤핑카트에 상호를 새겨 넣도록 하고, 시가 도로 등에 방치된 샤핑카트를 수거했을 때 수거비용을 과태로 형태로 업소에 부담시키고 있다.
휴스턴시가 샤핑카트와의 전쟁을 선포한 이유는 샤핑카트가 배수로에 빠져 있는가 하면, 도로 중앙분리대에 방치돼 교통을 방하해고 있고, 버스정류소에 기둥에 묶여 있는 경우도 있으며, 도로로 굴러와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I·J지역구 시의원들은 방치된 샤핑카트 때문에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시험적으로 샤핑카트 실명제를 실시했는데, 업소가 자체적으로 수거한 수백개의 샤핑카트를 제외하더라도 두 지역에서 지난 1년 동안 수거한 샤핑카트가 4,500개 이상이라고 밝혔다.
시는 방치된 샤핑카트를 수거해 야적장으로 가져오는데, 시의회는 수거비용을 과태로 형태로 업소에 부담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의회가 샤핑카트 실명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식품점 등 고객에게 샤핑카트를 제공하는 비즈니스는 반발하고 있다.
샤핑카트 실명제에 반대하는 업소들은 중고 샤핑카트 가격이 최소 45달러에서 75달러에 이르고 새것도 최소 75달러에서 200달러에 이른다며 샤핑카트를 분실하면 업소로서도 손실이 발생하는데 과태료까지 부과하는 것은 비즈니스에 이중부담을 지우는 것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또 다른 업소들은 자동차가 없는 고객들이 샤핑카트를 버스정류장이나 아파트 등 주거지까지 끌고 경우가 있는데, 샤핑카트를 못가져 가게하면 고객이 피해를 볼 수 있고, 업소들도 샤핑카트를 수거하려고 노력하지만 아파트단지 등 사유지까지 들어갈 수 없어 한계가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샤핑카트 문제가 지역사회 이슈로 부각하자 일부 업소들은 샤핑카트에 전자장치를 부착해 카트가 업소주차장 경계에 이르면 움직이지 못하도록 제어하거나 고객이 샤핑카트 사용을 원할 때 디파짓 형태의 보증금을 요구하고 있다. 또 다른 업소들은 직원들을 시켜 업소주변의 방치된 샤핑카트를 수거해 오도록 하고 있다.
I·J지역구에서 고객에게 샤핑카트를 제공하는 업소들 가운데 가장 열심히 샤핑카트를 수거하는 업소는 식품점인 피에스타였는데, 시가 야적장에 가져다 놓은 샤핑카트의 약 5분의1 가량이 피에스타 샤핑카트일 정도로 업소들이 샤핑카트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휴스턴크로니클>은 휴스턴시가 I지역구에서 9개월 동안 수거한 샤핑카트와 J지역구에서 12개월 동안 수거하는 샤핑카는 약 4,500개였는데, 월마트 샤핑카트가 27%로 가장 많았고, 피에스타 20%, 셀러스브로스 9%, 그리고 크로거가 5%를 차지했다. 나머지 6%의 샤핑카트에는 상호가 새겨져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I·J지역구에서 고객에게 샤핑카트를 제공하는 업소는 약 70여개였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시장은 샤핑카트 실명제가 시정의 우선순위가 아니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I·J지역구 시의원들은 샤핑카트 실명제를 계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샤핑카트가 지역사회 이슈로 부상한 이상 업소들이 자구책을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면 샤핑카트 실명제는 실제로 시행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