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을 행복하게…”
제4회 프랑스 청소년꿈발표 제전

0
508

나의꿈국제재단(이사장 손창현)은 2014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제4회를 맞이하는 프랑스 청소년꿈 발표제전을 6월3일 ‘파리 한글의 집’에서 개최했다. 나의꿈국제재단이 주최하고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가 주관하고 프랑스한국교육원과 파리 한글의 집이 협찬한 이번 행사에서 이장석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청소년기에 꿈을 정립할 수 있는 요한 행사라고 말했다. 김현아 프랑스한국교육원장은 축사에서 꿈을 가진 자만이 그 꿈을 이룰 수 있다며 꿈을 가질 것을 당부하했다. 손창현 나의꿈국제재단 이사장도 격려사에서 참가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미래를 향해 소신을 갖고 열심히 노력하면서 조금씩 앞으로 나갈 것을 당부했다.
박선영 부회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한 이번 행사에 앞서 손창현 이사장은 청소년꿈발표제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그동안 청소년들이 꿈을 정립하는데 헌신적으로 기여한 이장석 협의회장, 박선영 부회장, 함미연 파리 교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번 행사의 심사는 손창현 이사장, 김현아 프랑스한국교육원장, 그리고 이장석 회장이 맡았다.
지역 예선을 거쳐 15명이 본선에서 실력을 겨룬 이날 제전에서 1등은 ‘여러 가지 꿈들 중에서 나를 가장 행복하게 해 줄 것 같은 꿈’이라는 주제로 발표해 참석자들에게 눈물의 감동을 전해 준 파리 심도원 학생이 차지했다. 심도원 학생은 변호사가 되고 싶지만 무엇보다 지금까지 자신을 행복하게 살게 만들어 주신 부모님을 행복하게 해 드리는 것이 자신의 꿈이라는 말로 청중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2등은 과거 어려운 역경 속에서도 해리포터를 쓴 작가 조앤 롤링처럼 판타지 소설을 쓰는 작가가 되고 싶다고 발표한 디종의 안 뷜리와 ‘꿈이 없어요’라는 주제로 꿈을 찾아가는 과정으로 좋아하는 책을 통해 책을 만들어 행복을 전하는 한편, 한국문화를 프랑스에도 알기겠다고 발표한 파리 정수림 학생이 공동수상했다. 3등은 지난해는 ‘하늘을 나는 가방’을 만들겠다고 발표했고, 올 해는 ‘젊어지는 약’을 만들어 가족을 행복하게 해 주고 싶다는 꿈을 발표한 파리 이민종 학생과 ‘수다쟁이의 변신’이라는 주제로 힘없고 약한 사람들을 대변해 주는 변호사가 되고 싶다는 파리 안지희 학생이 공동으로 수상했다.
이 대회에서 결선에 오른 15명 학생 모두가 상을 수상했다. 장려상은 ‘그리면 진짜 되는 스케치북’을 발표한 클레르몽페랑 한글학교 박도윤, ‘인간과 동물이 모두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 싶다는 박지윤 학생, ‘전투기 조종사’가 꿈인 디종 한글학교 마테 방, 쉽지 않은 길이지만 ‘가수’가 되고 싶다는 조안나 방, ‘바람을 연구하는 과학자가 되고 싶은’ 파리 한글학교 홍바울 학생, ‘블랙홀의 과학자가 되고 싶은’ 레오 상우 조리착 학생, 어릴 때부터 자신의 꿈이 계속 바뀌어서 앞으로도 계속 바뀔지 모른다고 의문을 갖고 자기을 돌아 본 정나날 학생, ‘제대로 된 엔지니어’가 되고 싶다는 최이진 학생, 세월호 참사를 보며 ‘가라앉지 않는 배’를 만들고 싶은 꿈을 갖게 됐다는 김위고 학생, 3살 때부터 한 번도 바뀐 적이 없는 ‘전투기 조종사’가 꿈인 크란 준영이 각각 차지했다.
1등은 400유로, 2등(2명) 200유로씩, 3등(2명) 100유로씩, 그리고 장려상(10명)으로 50유로가 학생들에게 전달됐다.
특별초청공연으로 안제현 한국 전통무용가가 ‘궁의 여인’이라는 전통 춤을 선보였다.
나의꿈국제재단이 실시하는 청소년꿈발표제전은 세계 41개 국가에서 시행되고 있고, 유럽의 21개 국가가 참여하는 제1회 유럽 청소년꿈발표제전이 9월23일에 있을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