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은 은혜 나누어야”
한인교회, 교회창립 47주년 감사예배 드려

0
1563

휴스턴한인교회(담임목사 이지광)가 지난 21일(일) 교회창립 제47주년을 맞이해 감사예배와 함께 권사취임예배를 드렸다. 휴스턴한인교회는 또 이날 교회창립 제47주년을 기념해 소프라노 최정원씨 초청해 특별음악회를 가졌다.
이지광 목사는 설교에서 하나님께서 지난 47년 간 휴스턴한인교회를 불기둥과 구름기둥으로 보호하시며 가장 좋은 곳으로 인도해 왔다며, 휴스턴한인교회는 47년 동안 하나님께로부터 셀 수없이 많은 은혜를 받았고, 이제는 그 은혜를 드러내고 나누어주는데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광 목사는 휴스턴한인교회가 받은 은혜를 나누기 위해서는 성령을 받기위해 애써야 하고, 열심히 기도해야 하며 전도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베드로는 성령을 받고 뛰어나가 3천명을 회개시켰다며 성령은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목사는 또 기도하지 않는 교회는 하나님을 결코 기쁘게 할 수 없다며 기도는 능력의 통로요 은혜의 통로로 교회의 부흥은 기도에서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이 목사는 전도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예수님의 제자들과 사도들은 전도하는 일을 그치지 않았은 것 같이 전도가 체질이 되어야 한다고 설교했다. 이 목사는 전도하지 않고 잠잠히 있는 교회는 곧 세속화의 물결에 휩쓸려 떠나가거나 고인물이 되어 썩는다며 전도를 강조했다. 이 목사는 영혼구원을 위한 전도가 없는 교회는 생명력이 없는 교회이자 죽은 교회라며 휴스턴한인교회는 이웃을 구원하는데 힘쓰는 살이 있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문 목사는 축하설교에서 휴스턴 최초의 한인 교회인 휴스턴한인교회는 휴스턴의 한인 교회들에게는 어머니 교회와 같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특히 교회창립 제47주년을 맞이해 감사예배를 드리는 날 시무권사와 명예권사로 취임하는 유옥주 시무권사와 최양님, 최정희, 강순자 명예권사에게 목사의 손발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목사는 교회에서 여성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새롭게 취임하는 시무권사와 명예권사는 사랑의 봉사라는 아름다운 ‘향’을 피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랑과 봉사의 향을 피우기 위해서는 기도의 향을 피워야 하고 아울러 구제라는 봉사의 향을 피우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목사는 교회에는 이름만 걸어놓은 채 열심히 봉사하지 않은 직분자들도 있는데, 오늘 취임하는 권사들은 게으르지 않고 교회 일에 부지런해야 한다며 교회를 직장으로 생각하고 매일 교회에 나와 교회를 돌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4시에는 “영혼을 치유하는” 성악가로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소프라노 최정원씨의 특별음악회가 있었다. 최정원씨는 자신이 부른 많은 곡이 유튜브를 통해 알려지면서 여러 교회로부터 초청을 받는데, 지난 2월 달라스에서 초청공연에 유재송 휴스턴한인교회 장로가 직접 찾아와 자신을 초청해 깜짝 놀랐다며 당시 유 장로의 초청으로 이날 특별음악회에 서게 됐다고 소개했다. 최정원씨는 공연하는 사람이 남자일 때는 “브라보”를 외치고, 여자일 때는 “브라바”(Brava)를 외치며, ‘다시 한 번 더’라는 뜻의 ‘앙코르’도 ‘비스(bis)’라고 소리친다고 소개한 후 자신이 준비한 “영혼을 치유하는” 성가곡을 선사했다. 휴스턴한인교회 교인들도 소프라노 최정원씨가 노래에 “브라바”를 외쳤고, ‘비스’ 요청에도 응했다.

양동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