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텍스 착복 등 100여가지 혐의로
스시레스토랑 운영 미시간 한인부부 기소돼

0
200

세일즈텍스 착복 등 100여가지 혐의로 미시간 한인부부가 기소됐다고 미국의 지상파방송국 CBS가 지난 21일(금) 보도했다.
방송은 미시간의 빌 슈에트(Bill Schuette) 법무부장관이 오차드레이크에서 스시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장동현(Dong Hyun Chang)씨 부부를 세일즈텍스 착복 등 100가지 이상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디트로이트시(市)에서 북서쪽으로 약 30마일 거리에 위치한 오차드레이크빌리지(Orchard Lake Village)에서 ‘스시 사무라이’(Sushi Samurai Inc.)를 운영하고 있는 장씨 부부는 손님이 지불한 세일즈텍스 10만달러 이상을 착복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슈에트 법무부장관은 장씨 부부가 10만달러 이상의 세일즈텍스를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발표했다.
장씨 부부는 현재 10만달러 이상의 세일즈텍스를 착복하고, 매상을 자동적으로 축소하는 장치도 소지했으며 세일즈텍스를 매달 허위로 신고했다는 등의 혐의와 함께 개인소득세도 허위로 신고했다는 등 추가혐의를 받고 있는데, 검찰이 주장하는 혐의가 모두 인정될 경우 장씨 부부는 20년형을 살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슈에트 법무부장관은 혐의 내용이 사실로 밝혀지면, 장씨 부부는 개인적 탐욕을 채우기 위한 목적으로 고의적으로 불법적인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미시간주의 재산을 훔쳤다는 것에 대한 상응한대가를 치러야 한다며, 아무도 법위에 존재할 수 없고 혹시라도 누군가 자신은 법위에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반드시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 중 스시사무라이의 매상이 주에 신고한 매상보다 훨씬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들 부부는 매상을 축소하기 위해 ‘자퍼’(zapper)라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퍼는 현금출납기에 기록되는 매상기록을 자동적으로 지워주는 소프트웨어로 알려졌다.
수사 중 경찰은 장씨 부부는 수천개의 거래내역을 삭제한 것을 밝혀냈다.
추가 조사에서 장씨 부부는 17만달러의 세일즈텍스를 착복한 것으로 나타났고, 250만달러 상당의 매상이 누락됐으며, 장씨 부부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의 개인소득세에서도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 부부는 지난 20일(목) 체포돼 영장판사로부터 65개 중죄혐의에 대해서 1백만달러의 보석금을 선고받았고, 추가로 법정출두서약(personal recognizance bond)을 조건으로 10만달러의 보석금을 별도로 책정했다. 판사는 또 장씨 부부에게 여권을 제출할 것과 전자발찌 착용을 명령하기도 했다. 장씨 부부는 오는 5월1일 오전 9시 첫 재판을 받는다.

“세일즈텍스 빼주세요?”
휴스턴한인동포사회에도 세일즈텍스의 무서움을 모르는 한인들이 있다는 지적이 오래전부터 나왔다. 한인들을 주요 고객으로 하는 휴스턴의 한인 비즈니스에는 “세일즈텍스를 빼달라”고 요구하는 한인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A씨는 미국에 오래 살아 세일즈텍스를 내야한다는 것을 잘 아는 한인들이 물건을 사면서 세일즈텍스를 빼달라는 요구를 받을 때는 많이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B씨는 미국인이 운영하는 업소에 가서는 세일즈텍스를 빼달라는 요구를 못하면서 한인업소에서만 세일즈텍스를 못 내겠다고 우기는 한인들이 있다며 혀를 찼다. 또 어떤 한인들은 현금으로 낼 테니 세일즈텍스를 빼달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C씨는 현금을 내든 카드로 계산하든 손님이 내지 않은 세일즈텍스는 업소주인이 내야한다며, 세일즈텍스를 받지 말라고 요구하는 것은 세금을 도둑질하는 범죄자가 되라는 말에 다름 아니라고 성토했다.
D씨도 상품을 팔 때 부과하는 세일즈텍스는 주정부 재산으로 업소는 고객이 지불한 세일즈텍스라는 주정재산을 잠시 보관했다가 기간이 되면 주정부에 반환하는 것으로 업소주인의 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로 인해 세일즈텍스를 주정부에 환원하지 않으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는다는 것이다.
눈먼 돈으로 생각했던, 무지했던 주정부 재산인 세일즈텍스를 주정부에 돌려주지 않아 100여개의 혐의로 기소된 장씨 부부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휴스턴 한인동포사회에서는 없어야겠다는 목소리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양동욱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